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지훈의 카카오 …‘다음’ 떼고 새출발

기사 이미지
다음과 카카오가 합병 1년 만에 ‘카카오’로 새출발을 선언했다. 카카오는 23일 오전 제주시 카카오 본사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사명을 다음카카오에서 카카오로 변경하는 안을 통과시켰다.

대표이사 선임하고 사명 변경
젊은 이미지 반영 새 CI도 공개

 모바일 플랫폼 회사로서 정체성을 뚜렷하게 한 카카오는 신규 CI(Corporate Identity·로고)도 공개했다. 카카오는 “젊고 유연한 카카오의 기업 이미지를 CI에 반영했다”며 “앞으로 커뮤니케이션과 온디맨드(주문형 서비스), 핀테크, 사물인터넷, 콘텐트, 커머스 등 모바일 주요 서비스 영역 전반에서 변화와 혁신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이미지
 이날 이사회에선 지난 8월 신임 대표에 내정됐던 임지훈(35·사진) 내정자를 대표이사 및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한달여 동안 취임 준비를 해온 임 대표는 “모바일과 연결이라는 키워드를 중심으로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며 “카카오가 가진 플랫폼 경쟁력이 잘 발휘되도록 혁신 아이디어를 지원하는 문화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공동대표였던 최세훈씨는 최고재무책임자(CFO)로 자리를 옮겼고, 이석우씨는 경영고문을 맡는다.

 모바일 플랫폼 기업의 특성에 맞게 조직개편도 실시됐다. 기존에 목적별로 쪼개져 있던 조직을 서비스·비즈니스·기술·재무·지원 등 5개 부문으로 묶고, 각 영역마다 최고책임자를 선임했다. 이른바 CXO 위원회다. 최세훈 CFO를 비롯해 홍은택 최고업무책임자(COO), 정주환 최고비즈니스책임자(CBO), 신정환 최고기술책임자(CTO), 박창희 최고상품책임자(CPO) 등이 위원회 멤버다. 최세훈 CFO를 제외하고는 모두 합병 전 카카오 출신이다. 이들 5명과 임지훈 신임 CEO로 이뤄진 6명의 CXO 위원회가 사내 최고 의사결정기구로, 회사의 주요 현안을 결정한다.

박수련 기자 park.sury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