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B금융·이랜드·인텔코리아·지역난방공사, 포브스‘2015 사회공헌대상’명예의 전당에

기사 이미지
포브스코리아와 대한상공회의소가 공동 주최한 ‘2015 사회공헌 대상’에서 KB금융지주·이랜드·인텔코리아·한국지역난방공사 등 4개 기업이 ‘명예의 전당’에 올랐다. 명예의 전당에 오를려면 5년 연속 사회공헌대상 기업 리스트에 올라야만 한다.

 이들 기업은 미래 인재 육성에 공헌한 점이 높이 평가됐다. KB금융은 경제·금융교실을 통해 연 10만 명이 혜택을 보도록 활발한 사업을 진행해왔다. 이랜드는 순이익의 10%를 사회공헌 활동에 사용하는데 이 금액 중 상당부분을 장학 사업에 사용해왔다. 인텔코리아는 IT 인재 육성을 위해 자사의 역량을 십분 활용해왔고,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소외계층 아이들을 돌보는 데 공을 들인 점이 높이 평가됐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한국건강관리협회·한국수력원자력·농협하나로유통·한국맥도날드·한국GM 등 수년 간 연속해서 사회공헌 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기업의 경우 경영전략만큼이나 사회공헌활동 전략을 수립하고 체계적으로 접근했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사회보장정보원·SK㈜C&C·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파나소닉코리아·홈플러스 등은 지역 사회에 밀착한 활동, 다양하고 특성 있는 봉사활동 등을 인정받아 올해 처음 수상했다. 시상식은 24일 오전 10시30분 힐튼호텔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다.

유부혁 포브스코리아 기자 yoo.boohyeok@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