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길은혜 "찔러본다는 느낌으로 데이트 신청하면 기분 나빠" 솔직 고백

기사 이미지
배우 길은혜의 데이트 신청법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길은혜는 최근 맨즈헬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자신이 선호하는 남성의 데이트 신청법에 대해 밝힌 바 있다.

당시 인터뷰에서 길은혜는 "솔직한 남자도 좋지만 너무 여자를 몰라도 문제가 될 것 같다. 사실 에둘러 말을 걸어도 상대방은 용건이 뭔지 다 눈치 챌 거다. 하지만 대개는 귀여워 보인다. 그 남자가 주는 느낌에 따라 조금씩 다르지만"이라고 밝혔다.

또한 길은혜는 "찔러본다는 느낌을 받으면 저는 오히려 기분이 나빠진다. 관계에 진지하지 않아 보이기 때문이다. 그녀가 시간이 안 된다고 말한다면 언제가 괜찮은지 한 번 더 물어보자"라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