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태원 살인사건 패터슨, '에드워드 리가 살인했다고 생각하느냐' 묻자



'이태원 살인사건' 피의자 아더 존 패터슨 "살인 혐의 인정 안 해"

'이태원 살인사건'의 피의자 아더 존 패터슨이 국내로 송환됐다.

패터슨은 23일 오전 4시26분께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송환됐다.

패터슨은 '살인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니다"는 말로 부인했다.

'에드워드 리가 살인했다고 생각하느냐'는 물음에는 "같은 사람, 나는 언제나 그 사람이 죽였다고 알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유가족들은 이 고통을 반복해서 겪어야겠지만 내가 여기에 있는 것도 옳지 않다"고 말했다.

이태원 살인사건은 1997년 4월 서울 이태원의 한 햄버거 가게 화장실에서 당시 대학생이었던 22살 조모씨가 숨진 채 발견된 것으로 시작됐다.

조 씨는 목과 가슴을 흉기에 찔린 상태였으며, 10대 미국인 두 명이 수사선상에 올랐다.

그 중 한 명인 에드워드 리가 살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지만 2년 만에 무죄판결을 받았고, 재수사가 이뤄지며 검찰은 또 다른 한 명인 아더 존 패터슨을 진범으로 지목했다.

하지만 패터슨은 이미 미국으로 도망친 뒤였다.

검찰은 2011년 미국 당국과 협조해 패터슨을 미국에서 체포했고 이듬해 미국 법원도 범죄인 인도를 허가했다. 도주한 지 16년 만이다.

검찰은 이미 모든 수사를 마무리하고 2011년 12월 패터슨을 기소한 상태다. 패터슨은 곧바로 구치소에 수감되며 구속된 상태로 재판을 받게 된다.

'이태원 살인사건 피의자 아더 존 패터슨 국내 송환'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