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현중 전 여자친구 16억원 소송 “증거자료 모두 제출했다”

 
 
기사 이미지

김현중[사진 일간스포츠]


김현중 전 여자친구 측 “임신·유산·폭행…증거자료 모두 제출했다”

김현중 전 여자친구 A씨 측이 손해배상청구 소송 3차 변론준비기일에 앞서 임신·유산·폭행과 관련한 증거자료를 모두 제출했다.

23일 A씨 측 법률대리인 선종문 변호사는 "오늘 새벽 5시까지 증거자료들을 검토해서 법원에 제출했다. 자료의 양이 많아 검열하는 데 시간이 오래 걸렸다. A씨와 김현중 사이에 오간 문자 외에도 관련자들 모두의 문자메시지를 제출했다"고 말했다.

유산과 관련한 자료에 대해선 "임신 중절 수술을 증명할 수 있는 자료를 제출했다. 자료에 임신 중절이라고 쓰여 있지는 않지만, 의사들이 치료제 성분만 봐도 A씨가 임신 중절 수술을 했다는 걸 알 수 있는 자료"라고 설명했다.

선종문 변호사는 "지난해 5월 폭행 증거자료로는 두 사람이 함께 찍은 사진을 증거로 제출했다. 멍이 든 A씨의 모습이 그대로 담겨 있다"면서 "우리가 가지고 있는 증거는 많다. 증거로 말하겠다"며 "합의 가능성은 없다"고 전했다.

한편 김현중과 전 여자친구 A씨의 손해배상청구 소송 3차 변론준비기일은 이날 오후 4시 30분 서울 중앙지방법원 제25민사부 심리로 열린다.

이날 열릴 3차 변론준비기일에서 폭행과 유산의 상관관계를 증명할 결정적인 증거가 가장 핵심인 상황이다.

이번에 제출한 증거자료들이 이와 관련한 상관관계를 밝히는 증거자료로 채택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지난해 8월 A씨는 김현중을 폭행치상 및 상해 혐의로 서울 송파경찰서에 고소했다.

올해 1월 서울동부지검이 김현중에게 상해 폭행치상 혐의로 벌금 500만원 판결을 내렸다.

이후 A씨가 김현중을 상대로 16억원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 소송이 진행 중이다.

김현중은 5월 12일 경기 고양시 육군 30사단 신병교육대에 입소해 파주 30사단 예하부대로 자대 배치를 받아 복무 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김현중[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