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시영, 복싱 선수 은퇴…"연기에 전념"

[머니투데이 김주현 기자]
본문이미지
배우 이시영/사진=김창현 기자

배우 이시영이 복싱 선수 은퇴를 선언했다.

23일 스타뉴스에 따르면 이시영 소속사 제이와이드 컴퍼니 관계자는 "이시영이 지난 6월 OCN 드라마 '아름다운 나의 신부'를 촬영할 때쯤 링을 떠났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은퇴를 하기까지 고민이 많았다"며 "지난해 경기 도중 어깨 부상을 당하기도 했고 배우 활동을 병행하는데 제약이 있어 결국 은퇴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시영은 2010년 여자 복싱 선수를 소재로 한 단막극에 캐스팅되면서 복싱과 인연을 맺었다.

이후 △2011년 제47회 서울 신인 아마추어 복싱전 여자부 48kg급 우승 △2012년 제33회 회장배 전국 아마추어복싱대회 여자 48kg급 우승 △2012년 제42회 서울시장배 아마추어복싱대회 여자 48kg급 우승 △2013년 제24회 대한아마추어복싱연맹회장배 전국여자복싱대회 48kg급 우승 등을 차지했다.

지난해에는 인천시청 복싱팀에 정식 입단해 배우 활동과 복싱을 병행해 왔다. 또 2016 브라질 리우 올림픽 1차 국가대표 선발전에 출전했지만 태극마크를 다는데는 실패했다.






김주현 기자 nar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