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구 같은 TV, '삼성 세리프 TV' 공개

삼성전자가 세계적인 가구 디자이너 로난 & 에르완 부훌렉 형제와 협업으로 개발한 '삼성 세리프 TV (Samsung Serif TV)를 현지시간 21일 런던 디자인 페스티벌에서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런던 디자인 페스티벌 기간 중 관람객이 가장 밀집하는 서머셋 하우스에 특별 전시관을 마련하고 '삼성 세리프 TV'를 관람객들에게 오는 27일까지 공개할 예정이다.

▲ 삼성전자 '세리프 TV'





'삼성 세리프 TV'는 가구 디자이너 로난 & 에르완 부훌렉 형제가 처음으로 디자인한 전자제품이다.

프랑스 출신인 로난 & 에르완 부훌렉 (Ronan & Erwan Bouroullec) 형제는 자연을 모티브로 한 상상력 넘치는 가구 디자이너로알려져있다.



'삼성 세리프 TV'는 문자의 끝을 약간 튀어나오게 한 '세리프' 글꼴에서 따온 이름으로 알파벳 'I'를 닮았다.





삼성 세리프 TV'는 글자의 여백, 위치 등 주변과의 조화를 연구하는 데서 시작되는 타이포그래피처럼 주변 공간과의 상호작용을 고려해 어디에 설치해도 자연스럽게 조화되는 디자인이다.



알파벳 'I'를 닮은 디자인과 탈부착이 가능한 스탠드로 거실, 주방, 침대는 물론 선반 위 등 집안 어디에나 안정감 있게 어울린다. TV 뒷면에는 패브릭 소재 커버를 적용했다.





'삼성 세리프 TV'를 디자인한 디자이너 에르완 부훌렉은 "'삼성 세리프 TV'는 가구 디자인에 대한 생각과 첨단 기술이 잘 조화되어 우리가 생활하는 공간과 자연스럽게 어울리도록 디자인했다"고 말했다.





'삼성 세리프 TV'의 UI는 TV가 아닌 라이프 스타일 제품으로의 기능을 보여준다.



기존 스마트TV 서비스 외에 시계, 스피커, 포토 기능도 활용할 수 있으며 보고 있던 화면을 완전히 끄지 않고서도 다른 기능들을 선택할 수 있도록 '커튼모드(Curtain Mode)'를 적용했다.

▲ 삼성전자 '세리프 TV'



'커튼 모드'는 리모컨의 스마트 허브(Smart Hub) 핫 키를 누르면 보고 있던 화면을 커튼으로 가리 듯 흐려지면서 그 위로 사용할 수 있는 기능들이 자연스럽게 겹쳐지는 세리프 TV만의 UI이다.







박미선 기자 (ms@betanews.net)



[ IT와 게임 소식, 베타뉴스에서 한방에 해결하세요. www.betanews.net ]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