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동생부부에게 흉기 휘두른 60대 시민들이 붙잡아

자신을 도와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동생 부부에게 흉기를 휘두른 60대 남성이 시민들에게 붙잡혀 경찰에 넘겨졌다.

인천중부경찰서는 21일 살인미수 혐의로 김모(64)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씨는 이날 오전 10시20분쯤 인천시 중구 송림동의 한 점포에서 미리 준비한 흉기로 동생(58) 부부를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다. 이들 부부는 허벅지와 얼굴 등을 흉기에 찔려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씨는 이날 동생 부부의 비명을 듣고 달려온 시민들에게 붙잡혔다. 시민들은 현장에서 넘어져 있던 김씨의 흉기를 빼앗고 제압한 뒤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이날 동생 부부에게 생활비를 빌리러 찾아갔다가 말다툼 끝에 범행을 했다. 김씨는 경찰에서 "생활이 어려워 돈을 빌리려고 동생을 찾아갔는데 동생이 '돈을 줄 수 없다'고 해 화가 나서 흉기를 휘둘렀다"며 "흉기는 동생이 돈을 주지않으면 동생을 죽이고 함께 죽으려고 준비했다"고 진술했다.

김씨는 몇 년전 화물차 운전 일을 하다 그만 둔 뒤 별다른 직업이 없이 동생에게 돈을 빌려 살았다. 5년 전 이혼한 그는 최근 월세가 2개월 정도 밀리고 카드빚이 1000만원에 이르자 다시 동생을 찾아갔다. 경찰은 김씨를 사건 현장에서 붙잡은 시민 2명에게 감사장을 전달하기로 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