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015 Korea Peace Festival in Berlin'…'2015 베를린선언' 낭독

제2차 세계대전 종전 70주년을 맞아 한반도 평화통일에 대한 전 세계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한 '2015 Korea Peace Festival in Berlin'이 9월 19일부터 29일까지 9박 11일간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된다.
 
이번 축제는 제2차세계대전의 진정한 종전과 새로운 세계질서 초석을 구축하기 위해 독일, 일본 등 전쟁가해자와 유태인, 한국인 등 전쟁피해자간 용서와 화해, 평화와 협력을 상징하는 퍼포먼스를 시작으로 통일콘서트, 평화와통일 학술제, 독일통일 현장을 탐방하는 '평화발걸음'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9월 21일 열리는 통일콘서트는 독일한인연합회합창단 합창을 시작으로 한민족평화나눔재단 소강석 이사장의 평화메시지 선포, 유태인-독일인 & 한국인-일본인 사이에 용서와 화해, 평화와 협력을 위한 특별행사, 그리고 애국가 퍼포먼스가 독일인과 재독한인들과 함께 거행될 예정이다.
 
22일~23일 양일간은 한반도 평화와 통일에 대한 전문가들(독일 4명, 한국 10명, 일본 1명, 평양의과대 교수 1명 등 총 16명)이 모여 평화란 무엇이며, 통일을 이루기 위해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고민하는 가운데 전쟁 상처와 분단 아픔을 극복한 통일독일이 한반도에 주는 시사점을 찾아낼 전망이다.
 
특히 23일에는 한국과 독일에서 동시에 한반도 평화통일과 세계평화를 위한 '2015 베를린선언'이 낭독된다. 선언문은 ▲한국정부의 통일 국정과제 채택 촉구 ▲한반도 분단 종식을 위한 세계 각국의 동참 호소 ▲글로벌 평화.통일네트워크 구축 및 활동 강화 촉구 ▲'통일과 나눔운동'의 국내외적 확산 지지 ▲일본의 전쟁피해국에 대한 사죄와 후속조치 촉구 ▲북한의 세계평화 위협행위 중단 촉구 ▲'일본 평화헌법 9조'의 노벨평화상 추천 서명운동 지지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이어 24일~28일 4박 5일 간 통일독일현장과 한반도분단회담현장, 독일-체코 국경지역, 드레스덴대학교 코리아플라츠 등을 탐방해 분단과 통일, 그리고 분열과 통합 과정을 걷고 있는 통일독일의 실제 모습을 보고 한반도에 주는 교훈을 찾아낼 예정이다.
 
베를린피스페스티벌 준비실행위원장 우순태 박사는 "본 행사의 목적은 평화롭게 통일된 한국은 한반도를 넘어 세계평화구현을 위해 독일인과 재독한인, 그리고 유럽을 포함한 세계에 평화를 나누는 평화대국임을 보여주는 시초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본 행사는 한민족평화나눔재단과 세계성시화운동본부가 공동주최하고 사단법인 평화한국이 주관하며, 국제교류재단이 후원, 이레산업, 새에덴교회, 사단법인 국제청소년문화교류협회 등이 협찬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