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취업준비생 38.3% “추석 때 고향 안가고 알바한다”

취업준비생의 38.3%는 추석 연휴에 고향에 가지 않고 아르바이트를 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알바천국이 15~18일 남녀 회원 143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응답자 중 취업준비생들은 38.3%가, 취업준비를 하지 않는 학생은 33.8%가, 직장인은 21.8%가 추석 연휴에 고향에 가지 않고 아르바이트를 하겠다고 밝혔다.

취업준비생들이 명절에 고향에 가지 않고 알바를 하는 이유로는 ‘명절에 쉬고 싶지만 경제 사정이 좋지 않아서’(23.1%)와 ‘단기 고수익 올릴 수 있는 좋은 기회라서’(23.1%)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추석에 쓸 비용이 많아서’(17.1%) ‘친척·친지들 만나기 싫어서’(14.1%) ‘딱히 추석에 할 일이 없어서’(10.1%) 등의 응답이 있었다.

추석에 친척·친지와 모임을 갖는 비율도 직장인이 75.4%, 학생 75.4%인 반면, 취업준비생은 67.1%에 그쳤다. 친지 등을 만나지 않는 취업준비생들은 ‘구직·취업준비로 바빠서’(50.3%), ‘푹 쉬고 싶어서’(26.9%), ‘일이 많아 추석연휴에 쉬지 못해서’(13.5%) 등의 이유를 댔다.

한편 추석 때 명절 스트레스를 겪는다는 취업준비생은 72.5%였다. 취업준비를 하지 않는 학생(48.9%)보다 20%포인트 이상 높은 수치다. 직장인은 취업준비생과 비슷한 71.9%였다. 취업준비생들이 말한 명절 스트레스 원인으로는 ‘취업·직장 관련 잔소리’(43.2%)가 가장 많았고, ‘음식·차례상 준비 등 집안일’(18.8%), ‘비용 지출’(14.3%), ‘친지나 사촌들과의 비교’(11.4%) 순이었다.

이현택 기자 mdf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