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가요계 디바 4인방 옥주현 린 정인 이영현, '심폐소생송'…"우리가 간다"

기사 이미지

옥주현 린 정인 이영현


 
가요계 디바 4인방 옥주현 린 정인 이영현, '심폐소생송' 숨은 명곡 살리러 간다

가요계 디바 4인방 옥주현, 린, 정인, 이영현이 SBS 추석특집 파일럿 프로그램 ‘심폐소생송’에 출격한다.

‘심폐소생송’ 제작진은 21일 오전 “옥주현, 린, 정인, 이영현 등 내로라하는 여성 보컬리스트들이 숨은 명곡을 살리기 위해 심폐소생사로 나선다”고 밝혔다.

옥주현, 린, 정인, 이영현은 가수들의 앨범 속 고이 잠든 명곡들을 그대로 소화하며 새로운 생명력을 불어넣는 구실을 할 예정이다.

옥주현, 린, 정인, 이영현 네 사람은 노래를 살리기 위해 온힘을 다해 노래하며 관객들의 마음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옥주현은 마치 한 편의 뮤지컬을 보는 듯 드라마틱한 무대를 선사했고, ‘OST 여왕’ 린은 진한 여운을 남기는 공연으로 열띤 호응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반면 이영현은 시작 전부터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 그가 맡은 곡의 원곡자가 “이 노래는 누구도 살릴 수 없는 노래”라고 호언장담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멋지게 열창해 최고 가수다운 면모를 뽐냈다.

옥주현, 린, 정인, 이영현, 네 명의 디바가 잠든 명곡을 발굴해내는 과정은 오는 26일 오후 10시45분에 만나볼 수 있다.

옥주현 린 정인 이영현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