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타오, 영국 패션위크 런웨이 난입 논란…비신사적 태도 '경악'

기사 이미지
 
그룹 엑소의 전 멤버 타오가 영국 런던패션위크에서 런웨이 난입 논란에 휩싸였다.

타오는 지난 1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빅토리아하우스에서 열린 ‘베르수스 베르사체 2016 S/S’ 컬렉션에 참석했다. 그러나 타오는 컬렉션에 지각으로 늦은 입장을 해 모델이 워킹하고 있는 런웨이를 통해 모델들 사이를 유유히 걸어 자신의 자리를 찾았다고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https://pds.joins.com/news/component/htmlphoto_mmdata/201509/21/htm_20150921105258625044.jpg" alt="기사 이미지" />

특히 타오 옆의 '보그' 에디터 수지 멘키스는 눈살을 찌푸렸으며, 쇼를 지켜보던 다른 패션 관계자들도 유례없는 런웨이 난입에 놀란 듯 타오의 모습을 지켜봤다.

이어 쇼가 시작된 후 착석하고, 쇼까지 방해하는 접근을 보여준 타오의 행동은 비신사적이라는 비난을 받았다. 특히 쇼 직후 중국 매체의 강도 높은 비난이 이어져 눈길을 끌었다.

타오 측은 1시간 전에 출발했지만 교통상황이 좋지 않아 늦었다고 해명했다.

엑소의 중국인 멤버 타오는 지난 4월 엑소에서 무단 이탈한 후 중국에서 가수와 배우 등 연예인으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또 지난 달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을 무효로 해달라며 소송을 제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타오 [사진 웨이보 영상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