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통가에 컴백한 유커 … 메르스 이전 매출 회복

기사 이미지

서울시내 백화점·면세점·대형마트가 다시 유커(遊客·중국인관광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지난 6~7월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로 자취를 감추다시피 한 지 넉 달 만이다.

 롯데마트는 9월 들어 17일까지 서울역점의 유커 매출을 집계해보니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8.1% 늘었다고 20일 밝혔다. 유커 매출은 6월에 -43%, 7월엔 무려 -61.3%까지 급감했지만 이달 들어선 오히려 지난해 실적을 앞질렀다. 서울역점은 유커 방문 추이를 단적으로 알 수 있는 곳이다. 공항철도 종점인 서울역 안에 있어 외국인 관광객 매출이 전체의 15% 이상, 이 중 중국인이 절반 이상이기 때문이다.

 롯데마트 변지현 마케팅 전략팀장은 “중추절(9월27일)과 중국 최대 명절인 국경절 황금연휴(10월1~7일)를 앞두고 중국인 관광객 매출이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며 “유커 대상 마케팅과 서비스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일환으로 다음달 31일까지 서울역·잠실·월드타워·제주·영종도·김포공항 등 6개 점포에서 과자·김·위생용품 등 중국인 인기 상품을 선정해 최대 30%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유커가 주로 찾는 롯데백화점 소공점도 올 들어 지난 17일까지 중국인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3%늘었다. 메르스 사태 전인 올해 1~5월 유커 매출 증가율(52%)에 근접한 수준이다. 최근 1~2주 사이에 중국인 소비가 늘면서 이전 추세를 따라잡았다. ‘돌아온 유커’를 잡기 위한 이벤트도 풍성하다. 롯데백화점은 다음달까지 중국인 고객 1명을 추첨해 5000만원 상당의 옥주전자(황옥 입식 관통주전자)를 증정한다. 중요무형문화재 100호로 지정된 옥 공예 장인 장주원 선생이 만든 작품이다.

 같은 기간 신세계백화점도 화장품·의류 등 150개 브랜드를 구매하고 여권을 제시한 외국인 고객에게 10~30% 할인율을 적용한다. 신라면세점은 300달러 이상 구매한 유커에게 1만~1000만원 선불카드를 받을 수 있는 당첨 쿠폰을 증정하고 롯데면세점은 당초 11월로 예정된 한류 콘서트 일정을 10월로 앞당겼다. 이 행사에는 중국인 2만명 이상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