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일곤, DNA 등 살해 흔적 없애려 불질러…오늘 영장심사

[앵커]

'트렁크 시신' 사건 피의자 김일곤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가 오늘(19일) 오후 서울 동부지방법원에서 열립니다. 김씨는 살해 증거를 없애기 위해 불을 내는 등 치밀하게 범행 정황을 없애려 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도훈 기자입니다.

[기자]

김일곤은 지난 9일 충남 아산의 대형마트 주차장에서 30대 여성을 납치 살해한 뒤 불은 지른 혐의로 체포됐습니다.

체포 직후 김씨의 바지 주머니에서는 자신이 불만을 품은 사람들의 이름과 직업, 근무지 등 28명이 적힌 메모지가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김씨가 범행 직후 연고지가 거의 없는 지역을 돌며 전국 곳곳을 돌아다니고 시신이 있는 차에서 잠을 자는 등 사이코패스 성향이 엿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씨는 또 차량에 불을 지른 이유에 대해 '자신의 DNA 등 살해 흔적은 없애기 위해서였다'고 진술했습니다.

도피 중 다른 차량 앞 번호판을 훔쳐 달고, 택시를 타고 갔다가 다시 걸어서 되돌아오는 등 치밀하게 경찰 추적을 따돌렸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프로파일러를 투입해 김씨의 심리상태를 분석할 계획입니다.

영장실질 심사는 오늘 오후 서울 동부지방법원에서 열리고 구속여부는 밤 늦게 결정됩니다.

JTBC 핫클릭

"이것들 다 죽여야"…김일곤 주머니 속 '살생부' 발견김일곤 '메모 속 28명'…드러나지 않은 여죄 있을까?김일곤, 수사본부 10분 거리서 활보…경찰 '헛발질''트렁크 살인' 김일곤 검거…경찰·시민 합세해 제압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