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벤츠, 골프채로 차량 파손한 차주에 교환 약속





 

2억원 짜리 벤츠 승용차를 골프채로 부순 차주가 새 차를 받을 전망이다.



18일 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 등에 따르면 벤츠 측은 유모(33)씨가 파손한 승용차를 신차로 교환해주기로 약속했다. 벤츠 코리아 관계자는 구체적인 내용 언급을 꺼린 채 "고객이 만족할 수 있는 수준의 보상을 해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유씨는 줄곧 환불 또는 신차 교환을 요구해왔다.



벤츠 측은 입장자료를 통해서도 "고객께서 (개조한) 차량 복구 비용의 일부 및 차량 구입 후의 사용 기간을 고려해 일정 비용을 지불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해당 비용을 유씨가 부담키로 하고 신차로 교환해주기로 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유씨는 지난 11일 광주광역시 서구 벤츠 판매점인 S자동차 앞에서 자신의 벤츠 승용차를 주차한 뒤 골프채를 휘둘러 파손했다. 이 장면이 담긴 동영상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퍼지면서 화제가 됐다.



광주광역시=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