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글란의 슬라이딩에 강정호 부상, 시즌아웃 위기에 놓인 킹캉

강정호 부상 [사진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공식 페이스북, 앤드류 맥커친 트위터 캡처]




 

코글란의 슬라이딩에 강정호 부상, 앤드류 맥커친 팀동료 강정호 위로 “친구야 어서 나아”



미국 메이저리그(MLB)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앤드류 맥커친이 팀동료 강정호의 부상을 위로한 것이 화제다.



18일(한국시각) 맥커친은 자신의 트위터 "강정호를 위해 기도해달라"며 "친구야 어서 나아라"라고 메시지를 남겼다.



특히 맥커친은 친구를 한국어 발음으로 적어 사람들의 눈길을 끌었다.



앞서 강정호는 이날 미국 펜실베니아주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의 경기에 4번 타자 겸 유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그는 1회초 병살 상황에서 1루에서 2루로 주루플레이를 하던 크리스 코글란의 슬라이딩에 왼쪽 무릎을 다쳤다.



경기가 끝난 뒤 맥커친 외에 다른 팀동료들도 강정호의 부상을 걱정했다.



이날 2루수로 출전해 강정호와 키스톤 콤비를 이뤘던 닐 워커는 "불행하게도 우리 팀의 가장 뜨거웠던 타자를 잃었다"고 전했다.



강정호를 대신해 교체 투입된 조디 머서도 "정말 운이 없었다"며 "강정호는 팀 내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선수라 아쉬움이 더욱 크다"고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강정호 부상’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공식 페이스북, 앤드류 맥커친 트위터 캡처]

‘강정호 부상’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