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도’ 조세형 또 구속…출소 5개월만에 귀금속 장물 알선

과거 ‘대도(大盜)’라고 불리던 조세형(77)씨가 출소 5개월 만에 또다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훔친 귀금속을 다른 장물업자에게 판매한 혐의(장물취득 및 알선)로 조씨를 구속하고 장물업자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8일 밝혔다. 조씨는 지난 2013년 4월 서울 서초구 한 빌라에서 3000만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쳐 징역 3년을 받고 지난 4월 출소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9시쯤 서울 용산구 한남동 고급빌라에 거주하는 한 재력가가 ”집에 돌아오니 베란다를 통해 누군가 침입한 흔적이 있다“며 ”서랍 속 귀금속이 사라졌다“는 112 신고를 했다. 경찰 조사 결과 다이아몬드 등 반지 8개와 까르띠에ㆍ롤렉스 등 명품시계 11개 등 총 7억6000만원 상당의 귀금속이 사라졌다.



경찰은 훔친 귀금속을 거래하는 장물업자들을 수소문했고 사라진 귀금속을 거래한 장물업자 5명을 검거했다. 그 중 한 명이 조씨였다. 조씨는 이미 다른 장물업자에게 다이아와 시계 등 4200만원 챙긴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경찰은 ”조씨가 ‘장물을 취득해 다른 업자에게 팔았다는 것’은 인정했다”며 “다만 본인이 직접 훔친 것은 아니라고 진술했다”고 했다.



조씨는 1970~1980년대 부유층과 유력 인사를 대상으로 물건을 훔치며 ‘대도’, ‘의적’이라는 별칭을 얻기도 했다. 지난 1982년 붙잡혀 15년 수감 생활을 한 뒤 종교인으로 새롭게 출발하는 듯 했던 조씨는 2001년 일본 도쿄에서 물건을 훔치다 경찰에 붙잡혔다. 이후 2013년 4월 서초동에서 경찰에 붙잡힌 뒤 “아마추어도 하지 않을 짓을 했다”는 말을 남긴 바 있다. 경찰은 조씨가 직접 물건을 훔쳤는지 집중 조사할 계획이다.



박병현 기자 park.b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