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멀티골' 손흥민 "팀 이겨 기뻐"…토트넘 감독-동료도 칭찬 일색

'400억원의 사나이' 손흥민(23)이 환상적인 홈 데뷔전을 치렀다. 영국 언론들의 극찬도 쏟아졌다.



손흥민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화이트하트레인에서 열린 카라바흐 FK(아제르바이잔)와의 2015~2016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J조 1차전 홈경기에서 두 골을 몰아넣었다. 그는 0-1로 뒤진 전반 28분 코너킥 상황에서 휘어져 들어온 공을 골문 앞에서 그대로 오른발로 갖다대 선제골을 넣고, 2분 뒤에 팀 동료 델레 알리의 패스를 받아 오른발 슛으로 연결해 추가골을 터뜨렸다. 이날 손흥민은 후반 23분까지 뛰었고, 토트넘은 손흥민의 멀티골과 에릭 라멜라의 쐐기골을 묶어 3-1로 역전승을 거뒀다.



손흥민은 지난달 28일 이적료 3000만유로(약 400억원)에 레버쿠젠(독일)에서 토트넘으로 이적했다. 지난 13일 선덜랜드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데뷔전을 치렀던 그는 강한 인상을 남기지 못한 탓에 현지에서 엇갈린 평가를 받아야만 했다. 그러나 홈 데뷔전에서 보란듯이 두 골을 몰아넣으면서 가치를 입증했다. 후반 23분 해리 케인과 교체됐을 때 손흥민은 홈 팬들의 기립 박수를 받았다.



반응도 뜨거웠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43) 토트넘 감독은 경기 후 토트넘 구단 인터뷰를 통해 "그에겐 매우 좋은 데뷔전이었다. 그는 매우 좋은 선수고, 득점도 훌륭했다"며 칭찬을 보냈다. 선덜랜드전에서도 "좋은 선수"라며 힘을 실어줬던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의 멀티골에 크게 반색했다. 손흥민의 두 번째 골을 도운 델레 알리는 "손은 대단한 선수다. 그는 젊고, 재능있는 선수"라고 했고, 중앙 수비수 케빈 빔머도 "젊은 손흥민은 대단한 발을 가진 선수다. 골을 넣을 수 있는 선수"라며 칭찬했다.



손흥민은 홈 구장의 뜨거운 열기에 놀라면서 팀 승리에 만족해했다. 그는 토트넘 구단 트위터를 통해 "팬들이 놀라웠다. 화이트하트레인은 대단했다. 놀라웠다"면서 "전반전에 최고는 아니었지만 우리가(팀이) 이겨서 기쁘다"는 소감을 밝혔다. 손흥민은 20일 이청용이 소속된 크리스탈 팰리스와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 경기에서 리그 데뷔골을 노린다.



김지한 기자 hans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