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병세 “북한 도발땐 반드시 대가 따를 것”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17일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하지 않는다면 반드시 뒤따르는 대가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 장관은 신라호텔에서 한미협회(회장 한승주) 주최로 열린 ‘한미 친선의 밤’ 축사에서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를 준수하지 않을 경우 국제사회는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북한은 이를 경청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홍구 전 국무총리, 마크 리퍼트 주한 미 대사 등이 참석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