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동빈 롯데 회장 '공정위' 국감 출석 "롯데는 한국에서 세금내는 한국 기업"

신동빈 롯데 회장 [사진 중앙포토]


'신동빈 롯데 회장'



신동빈 회장 "롯데는 한국에서 세금내는 한국기업"



신동빈 롯데 회장은 17일 국정감사에 참석했다.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가 열렸다. 국정감사 대상은 공정위였지만 ‘롯데 국감’, ‘신동빈 국감’이나 마찬가지였다.



신동빈 롯데 회장은 이날 오후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공정거래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하여 새누리당 김태환 의원이 국민들에게 이번 사태에 대해 한마디 해달라는 요청에 "국민에게 심려끼쳐 드린 것에 대해 부끄럽게 생각하고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죄송합니다"고 말했다.



신 회장은 이어 '국적은 한국국적인가', '앞으로 한국 국적을 가져 갈 것인가'를 국적 질문에 "네 맞습니다"라고 답변했다.



새정치민주연합 김영환 의원의 '왕자의 난이 끝이났는가. 재발될 가능성은 없는가'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롯데가에서 일어난 왕자의 난은 끝이 났다. 재분쟁 가능성은 없다"고 일축했다.



또 "저는 회사를 경영하는 입장에서 일본 롯데 제과와 한국 롯데를 같이 경영하는 것이 낫다고 생각한다"며 "같이 할 때 지주 가치를 올릴 수 있다고 생각한다. 분리해서 경영을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입장을 전했다.



신동빈 회장은 롯데 그룹의 정체성 논란에 대해 "롯데를 비롯한 모든 한국 롯데 계열사는 대한민국 기업"이라며 "세금도 한국에서 내고 있고 근무하는 사람도 한국 사람이 많다"고 말했다.





'신동빈 롯데 회장'

온라인 중앙일보

'신동빈 롯데 회장'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