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산 T-50 태국하늘 난다

T-50을 개량한 FA-50 전투기가 이륙하고 있다[사진 공군]


한국이 생산한 T-50 초음속 고등훈련기가 태국 하늘을 날게 됐다. 한국항공우주산업은(KAI)는 17일 "서울에서 태국 정부와 T-50TH(T-50의 태국 수출형) 4대의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금액은 1억 1000만달러(약 1284억원)로 30개월안에 4대를 납품하는 조건이다. 태국에 항공기 진출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납품이 제대로 이뤄지고, 부품조달과 성능에 문제가 없을 경우 추가 수출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KAI 관계자는 "T-50훈련기는 세계 유일의 초음속 훈련기"라며 "최신형 전투기 조종을 위해 훈련기로는 안성마춤"이라고 말했다.

태국은 현재 체코에서 생산된 L39훈련기를 운영하고 있지만 제작된 지 30년이 지난 노후기종이어서 37억 바트(약 1250억원)의 예산을 들여 훈련기 교체를 추진해 왔다. 이번 사업에는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과 중국·러시아·이탈리아가 뛰어들어 경합을 벌였다. T-50TH은 막판까지 중국의 L15기와 경합을 벌였다고 한다.

하성용 한국항공우주산업사장(왼쪽)과 좀 릉스왕(Johm Rungswang) 태국 공군참모장이 17일 초음속 고등훈련기 T-50 4대 수출 계약서에 서명했다. [사진 한국항공우주산업]


KAI는 T-50을 비롯해 T-50에 레이더와 기총, 미사일, 폭탄 장착이 가능토록 개량한 FA-50등을 인도네시아, 이라크, 필리핀 등에 수출했다. KAI는 연이은 수출 성공으로 2017년 미국 공군이 최소 10조원 이상을 들여 추진하고 있는 고등훈련기 사업(T-X·훈련기 교체사업) 수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성용 KAI 사장은 "무역수지 적자가 큰 항공산업을 수출산업으로 전환해 항공선진국 진입을 견인하겠다"며 "수출은 국내 협력업체의 물량과 항공 인프라 저변을 튼튼히 하는 지름길로 청년 일자리 창출에도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