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렁크 살인사건' 용의자 김일곤 검거…"왜 죽였느냐" 질문에 "잘못 없다" 대답

트렁크 살인사건 용의자 김일곤 검거 [사진 중앙일보]


'김일곤 검거'



'트렁크 女시신' 살해 용의자 김일곤, 성수동서 검거

김일곤 동물병원에서 안락사 약 요구하다 체포



서울 성동구의 한 빌라에 주차된 차량 트렁크에서 숨진 채 발견된 30대 여성의 살해 용의자 김일곤(48)이 검거됐다.



17일 경찰에 붙잡힌 30대 여성 살해 용의자 김일곤(48)은 체포 과정에서 칼을 들고 경찰에 저항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이날 오전 성수동의 한 동물병원에서 40대 간호사를 칼로 위협하며 “강아지를 안락사할 때 사용하는 약을 달라”고 요구했다고 한다. 이에 병원 측은 112에 신고해 성동경찰서 성수지구대에서 경찰이 출동했다. 김씨는 경찰 신고에 놀라 달아났지만 500여 미터 가량 도주하다가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성수동 한 카센터 앞에서 김일곤과 인상착의가 비슷한 사람을 발견하고 검문검색을 요청했다. 김일곤은 검찰의 검문요구에 칼을 빼들고 검문을 거부하며 버텼지만 결국 5분만에 경찰에 제압당했다.



김일곤은 지난 11일 서울 성동구의 한 빌라에 주차된 차량 트렁크에서 숨진 채 발견된 30대 여성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김일곤을 전국에 공개수배했으며, 서울청 광역수사대 2개팀 10명과 CCTV분석 전문가 8명 등이 포함된 57명의 특별수사전담팀을 꾸려 김씨의 행방을 추적해왔다.



트렁크 살인사건 용의자 김일곤 공개수배 전단 [사진 서울 성동경찰서]




오후 12시 30분 경찰서에 압송된 김일곤은 얼굴을 전혀 가리지도 고개를 숙이지도 않았다. “왜 죽였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나는 잘못한거 없다”고 신경질적으로 대답했다. 회색셔츠에 청록색바지를 입고 있었고, 머리는 몹시 헝클어져 있었으며 눈 밑에는 진한 다크서클이 자리잡고 있었다.



경찰은 김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범행 경위와 동기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김일곤 검거'

온라인 중앙일보

'김일곤 검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