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7세 이하 축구대표팀' 이승우-장결희, "매경기 골-어시스트가 목표"

한국 17세 이하(U-17) 축구대표팀 FC바르셀로나(스페인) 듀오 이승우(17)와 장결희(17)가 다부진 각오를 밝혔다. U-17 대표팀은 다음달 17일부터 칠레에서 열리는 국제축구연맹(FIFA) U-17 이하 월드컵에 출전한다. 조별리그 B조에 브라질, 기니, 잉글랜드와 한 조에 속했다. 대표팀은 17일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 첫 소집됐다. 이번 대표팀은 바르셀로나 유소년팀 소속 이승우와 장결희 등이 속해 역대 최고 전력을 구축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반면 최근 수원컵에서 2무1패에 그쳤다.



"매 경기 골-어시스트가 목표다."

이승우와 장결희는 개인보다 팀을 먼저 강조했다. 이승우는 "바르셀로나에서는 점유율 축구를 하는데, 대표팀에서는 빠른 역습 축구를 추구한다. 글을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쓰는 느낌이다"면서도 "감독님과 대화를 통해 해결해나가고 있고, 무엇보다 내가 팀에 빨리 녹아 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장결희 역시 "대회까지 체력을 많이 끌어올려야 한다"며 "당연히 골 욕심이 있지만 팀이 중요하다. 골을 넣는 팀이 승리하니 팀이 이길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이승우는 구체적인 목표를 묻는 질문에 "매 경기 골을 넣고 싶고, 5골 정도 넣고 싶다"고 말했다. 장결희는 "이승우 골을 어시스트하고 싶다"고 말했다.



최진철 감독은 "수원컵을 통해 수비 조직력 등 보완해야할 부분이 분명 나타났다. 좋았던 부분은 디테일하게 다듬겠다"며 "이승우와 장결희의 개인능력이 뛰어나기 때문에 팀과 조화를 이루는 플레이를 맞춰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최 감독은 "예선통과가 첫 번째 목표고, 자신감이 올라가면 8강, 4강까지 가능하다"고 출사표를 밝혔다.



한편 이날 오전 칠레수도 산티아고 인근에 규모 8.7의 강진이 발생해 주민들이 긴급 대피했고, 칠레정부는 쓰나미 경보까지 발령했다. 현재까지 정확한 피해상황이 파악되지 않아 상황을 좀 더 지켜봐야한다. 대표팀은 29일에 미국 전지훈련을 떠나 칠레로 합류할 예정이다.



파주=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