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치] 18일 도쿄서 한일 위안부 국장급협의

18일 도쿄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 문제 해결을 위한 한·일 국장급 협의가 열린다. 외교부는 “이상덕 동북아국장은 이하라 준치이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9차 국장급 협의를 가질 예정”이라고 17일 밝혔다.



특히 이번 협의는 한·중·일 정상회의 개최가 탄력을 받은 가운데 열리는 것이다. 지난 2일 한·중 정상회담에선 10월 말이나 11월초를 포함한 상호 편리한 시기에 3국 정상회의를 열기로 했다. 그간 일본의 역사 왜곡 도발 등으로 인해 3국 정상회의를 꺼려했던 중국측이 입장을 선회한 결과 나온 합의였다.



3국 정상회의가 열리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취임 후 처음으로 한국 땅을 밟게 된다. 이를 계기로 한·일 정상회담 가능성도 점쳐진다.



현재로선 박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회담 여부를 가를 가장 큰 변수는 위안부 문제다. 양국은 지난해 4월 1차 협의를 시작으로 위안부 피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머리를 맞대고 있지만 법적 보·배상 문제 등에 있어서는 의견 차이가 여전하다. 원래 협의를 매달 하기로 했으나, 이번 9차 협의도 지난 6월 이후 세달만에 열리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위안부 문제를 풀려면 어떤 식으로든 양국 지도자들의 정치적 결단이 필요할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한편 박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조우할 기회는 3국 정상회의 전에도 있다. 이달 말 뉴욕본부에서 열리는 유엔총회에 두 정상 모두 참석하기 때문이다. 유엔총회에서 두 정상이 조우 이상의 의미 있는 만남을 가질지 여부도 위안부 협의 결과가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