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스테이 입주 가족과 만나 "행복하게 사셔야" 축하한 박 대통령

박근혜 대통령은 17일 “뉴스테이가 확산돼 임대주택의 새로운 대안으로 정착된다면 주택의 개념을 소유에서 거주로 전환하는 ‘중산층 주거혁신’의 결정적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인천 도화동에서 열린 ‘1호 뉴스테이’ 착공식에서 “최근 초저금리 기조가 계속되면서 전세가 월세로 전환되고 세입자의 부담이 늘어나는 등 임대차 시장의 구조적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뉴스테이는 이러한 시장변화에 대응해 민간기업이 양질의 임대주택을 공급하는 새로운 주거모델”이라며 “뉴스테이와 경쟁해야 하는 주변의 임대주택들도 이제는 과도한 임대료를 요구하기 힘들어져서 전월세 시장 안정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임대수요가 풍부한 지역을 ‘뉴스테이 공급 촉진지구’로 지정해 사업부지를 신속하게 확보하고 공공택지나 재개발·재건축 부지도 적극 활용토록 할 것”이라며 “자금조달에 어려움이 없도록 정부기금 지원을 확대하고 금융기관의 참여를 활성화 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정부의 지원과 기업의 참여 열기를 하나로 모아 올해 1만8000호를 시작으로 2017년까지 6만호 이상의 뉴스테이를 공급해 나가겠다. 기업들은 뉴스테이라는 새로운 브랜드에 걸맞게 차별화된 주거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인천 도화지구 ‘뉴스테이’는 중산층 주거불안 해소를 위해 지난 1월 ‘기업형 주택임대사업 육성방안’을 발표한 이후 처음 착공한 사업이다. 대림산업·인천도시공사·주택기금이 공동 투자해 총 2105세대를 공급한다는 계획으로 지난 11일 입주자 선정을 마쳤으며 2018년 2월부터 입주할 예정이다. 기업이 건설·임대하는 민간임대주택인 뉴스테이는 8년 동안 거주가 보장되고 임대료 인상이 연 5% 이내로 제한된다.



박 대통령은 착공식 행사 직후 모델 하우스에서 뉴스테이 1호 입주예정자 한 가족과 만났다. 박 대통령은 모델하우스에서 방과 화장실, 서재와 옷장 등 내부 구조를 꼼꼼히 살펴보고 입주 예정 가족과 환담했다. 박 대통령은 “청약경쟁률이 상당히 높았다는데 입주를 하게 돼서 축하한다”며 “어려운 경쟁률을 뚫었는데 새로운 집에서 앞으로 더 행복하게 생활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뉴스테이는 임대료 걱정없이 안정적으로 살 수 있고, 다양한 주거서비스도 받을 수 있는 혜택도 있다”며 “앞으로 뉴스테이가 더 많이 생길 수 있도록 정부로서도 많이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이 가족의 가장은 “저희가 첫 번째로 혜택을 받은 만큼 잘 살아가는 모습을 다른 사람들에게 보여야…”라고 답했다. 박 대통령은 “그럼 뉴스테이가 더 많이 인기를 끌겠다. 책임이 무겁다”며 “행복하게 사셔야 하는 의무가 생겼다”고 거듭 축하했다. 박 대통령은 가족들과 사진도 찍었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