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밤’, 故 노무현 대통령 합성된 '암살' 포스터 사용… 사과에도 '일베논란' 여전

`암살 포스터` [사진 SBS `한밤의 TV 연예` 캡처]




‘한밤’, 故 노무현 대통령 합성된 '암살' 포스터 사용… 사과에도 '일베논란' 여전



SBS가 극우 성향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 이미지를 쓴 것과 관련해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SBS '한밤의 TV 연예'(이하 '한밤') 측은 17일 오전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공식 보도자료를 냈다.



'한밤'은 "16일 방송한 '빅썰 연예계 닮은꼴 천태만상' 코너에서 영화 '암살'의 내용을 소개하면서 영화 포스터 중 독립운동가 황덕삼의 배역에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이미지가 담긴 포스터를 사용하는 사고가 있었다"며 "해당 영상은 즉시 삭제했다"고 말했다.



이어 "방송되지 말아야 할 이미지가 어떤 이유로든 전파를 탄 것에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생방송 프로그램의 특성상 최신 영화 이미지를 급하게 찾는 과정에서 자료에 대한 검증에 소홀히 한 잘못이 있었으며, 앞으로 재발 방지를 위해 각고의 노력을 하겠다"고 설명했다.



'한밤' 측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과 유가족 여러분, 시청자 여러분께 거듭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영상에 사용된 포스터 속에는 전지현 뒤에 있는 배우 최덕문(황덕삼 역)의 얼굴에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얼굴이 합성되어있었다. 방송이 나가자 시청자들은 프로그램 시청자 게시판과 SNS를 통해 맹비난했다.



SBS가 일베 이미지를 사용해서 논란을 일으킨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SBS '스포츠뉴스', '8시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등에서 일베 이미지가 나온 바 있다.



'암살 포스터'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SBS '한밤의 TV 연예' 캡처]

'암살 포스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