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40억원대 필로폰 밀수 일당 구속

대전지검 특수부는 17일 캄보디아에서 필로폰을 국내로 밀수입해 유통하려던 혐의로 A씨(47) 등 2명을 구속 기소했다.



A씨 등은 지난 8월 캄보디아에 거주하는 총책 B씨(56)로부터 인천공항을 통해 몰래 들여온 필로폰 1.3㎏을 대전 지역에 판매하려 한 혐의다. 첩보를 입수한 검찰은 지난달 27일 대전의 한 모텔에서 필로폰을 거래하려던 A씨 등을 검거했다. 이들이 유통하려던 물량은 소매가 기준으로 40억원어치로 4만3000여 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조사 결과 A씨 등은 의류사업을 하다 손해를 보자 필로폰 밀수를 모의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캄보디아에 있는 B씨 등 2명을 지명수배하고 국내 송환을 추진하는 한편 밀수에 가담한 운반책을 쫓고 있다.



대전=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