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수협 임원은 억대 연봉자 5년 간 15배 증가, 비정규직 평균 연봉은 3183만원

[자료 : 김우남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실]

지난 2001년 1조원의 공적자금을 지원받은 수협중앙회의 억대 연봉자가 지난 5년간 15배로 늘어난 반면 비정규직의 연봉은 정규직의 절반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김우남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수협중앙회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수협에서 억대 연봉을 받는 임직원은 2010년 10명에서 2014년 148명으로 늘어났다. 전체 임직원 인건비에서 억대 연봉자 임금이 차지하는 비중도 0.9%에서 8.8%로 증가했다.

수협의 억대 연봉자는 늘어난 반면 비정규직 평균 연봉은 정규직의 48% 수준에 머물고 있었다. 지난해 수협 비정규직 직원 494명이 받는 평균 연봉은 3183만원으로 나타났다. 정규직의 평균 연봉은 6630만원이다. 수협과 유사한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산림조합중앙회의 경우 비정규직 평균 연봉이 3441만원으로 정규직 평균 연봉(4964만원)의 69.7% 수준이다.

최근 4년 동안 비정규직 인원 증가율도 높다. 2011년 정규직 인원은 2251명에서 2014년 2359명으로 4.7% 늘어났지만 비정규직 인원은 2011년 386명에서 2014년 494명으로 27.9%로 증가했다. 전체 직원 중 비정규직이 차지하는 비율도 2011년 14%에서 2014년 17%로 늘어났다.

문제는 수협이 지난 2001년 정부에서 지원받은 공적자금 1조1000억원을 아직 상환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 때문에 국민의 세금으로 조성된 공적자금을 갚지 못한 상황에서 직원의 연봉을 올리는 것이 타당하느냐는 지적도 나온다. 수협은 외환위기 이후 대규모 적자로 발생한 결손금 9887억원 중 현재 8800억원을 해소했다. 내년에 결손금을 모두 정리하면 2017년부터 공적자금을 상환할 수 있다는 게 수협의 입장이다.

김우남 의원은 “수협중앙회의 정규직 대비 비정규직 임금수준은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평균 62.2%보다 낮다”며 “고위직의 돈 잔치보다 비정규직 처우개선이 우선 돼야한다”고 말했다.

세종=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