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린 부부의 은혼식





"25주년을 축하하며 남은 여생 끝까지 함께 하길 바랍니다."





















17일 오전 에버랜드 생태형 사파리 '로스트 밸리'에서 특별한 행사가 열렸다. 25년 동안 부부로 지낸 기린 커플 장다리(수컷)ㆍ장순이의 은혼식(銀婚式)이다. 1986년생 동갑내기 커플인 이들 부부는 1990년 9월 첫 새끼를 낳았다. 이후 장순이는 2013년까지 모두 18마리를 출산해 국제 ‘종(種) 정보시스’에 ‘세계에서 가장 새끼를 많이 낳은 기린’으로 등재돼 있다.



결혼 25주년 은혼식이지만 기린 평균 수명이 30년임을 감안할 때 금혼식(金婚式·50주년)이나 다름없다. 에버랜드는 장다리ㆍ장순이의 은혼식을 위해 이들이 좋아하는 사과와 양배추를 특식으로 제공했다. 당초 부부에게 기념 모자를 씌워 관람객들에 선보이는 특별이벤트를 마련했지만 이들 부부가 거부(?)해 실행하지 않았다.



25년 동안 이들 부부를 지켜보고 18마리 새끼를 받아낸 김종갑(48) 프로사육사는 “25년간 건강하고 다정하게 생활하며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줘 고맙다”라고 축하메시지를 전했다.



용인=임명수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사진1 : 에버랜드의 생태형 사파리 로스트밸리에 살고 있는 기린 커플 장다리, 장순이가 부부의 연을 맺은지 25년을 맞았다/장다리(왼쪽)와 장순이가 둘 만의 산책을 즐기고?있는 모습. 에버랜드]

[사진2 : 장다리(왼쪽)와 장순이의 다정한 모습. 에버랜드]

[사진3~5 : 장다리(오른쪽)와 장순이의 다정한 모습. 에버랜드]

[사진6 : 장다리(오른쪽)와 장순이(가운데)가 둘 사이에서 낳은 새끼(왼쪽)와 함께 있는 모습. 에버랜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