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돌고래호 실종 추정 시신 신원 확인 난항, 해경 "부패 정도 심각"

돌고래호 실종 추정 시신 신원 확인 난항 [사진 JTBC 뉴스 캡처]


'신원 확인 난항'



돌고래호 전복사고 실종자로 추정되는 시신 1구가 발견되었으나 신원 확인에 난항을 겪고 있다.



16일 오후 6시5분쯤 제주시 추자면 하추자도 남동쪽 약 7km 해상에서 돌고래호(9.77t) 전복 사고 실종자로 추정되는 남성의 시신이 추가로 발견됐다.



해경은 시신을 수습해 제주대학교병원으로 옮겼으나 부패가 심해 신원 확인에 난항을 겪고 있다.



이 시신이 돌고래호 전복 사고의 실종자로 확인되면 돌고래호 사고 사망자는 모두 14명으로 늘고, 남은 추정 실종자는 4명으로 줄게 된다.



한편 해경은 사고 선체의 합동 감식을 17일 추자해경안전센터 앞 현장에서 진행한다고 밝혔다. 감식에는 해경·국과수·선박안전기술공단과 해난심판원 전문가 등 16명이 참가한다.







'신원 확인 난항'

온라인 중앙일보

'신원 확인 난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