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일곤 동물병원에서 안락사 약 요구하다 체포











서울 성동구의 한 빌라에 주차된 차량 트렁크에서 숨진 채 발견된 30대 여성의 살해 용의자 김일곤(48)이 경찰에 검거됐다. 경찰은 17일 오전 11시 성동구 성수동에서 시민 제보를 받고 검거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이날 오전 성수동의 한 동물병원에서 40대 간호사를 칼로 위협하며 “강아지를 안락사할 때 사용하는 약을 달라”고 요구했다고 한다. 이에 병원 측은 112로 신고해 성동경찰서 성수지구대에서 경찰이 출동했다. 김씨는 경찰 신고에 놀라 달아났지만 500여 미터 가량 도주하다가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 관계자는 ”약을 구입하려고 한 정확한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수사망이 좁혀들어오자 자살을 시도하려 했던 것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경찰은 김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범행 경위와 동기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김민관 기자kim.minkwan@joongang.co.kr
사진=신인섭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