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삼농축액 대신 캐러멜색소 등 넣어 홍삼 제품 만든 업체 대표 구속

홍삼농축액 대신 캐러멜색소ㆍ홍삼향 등을 넣어 홍삼 제품을 만든 업체가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홍삼농축액ㆍ흑삼농축액 등을 넣은 것처럼 허위표시한 17개 홍삼 제품을 만들어 판매한 한국농축산영농조합법인 대표 공모(51)씨를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고 17일 밝혔다.



식약처 위해사범중앙조사단에 따르면 공씨는 지난 2012년 1월부터 지난 7월까지 홍삼음료(15개)와 액상차(2개) 제품에 홍삼농축액 등을 넣는 대신 식품첨가물인 홍삼향과 캐러멜색소를 사용했다. 그러면서 제품 겉면에는 홍삼농축액 등이 함유됐다고 표시했다. 이렇게 제조ㆍ판매된 가짜 홍삼 제품은 27억원어치에 달했다. 수사 결과 공씨는 수사기관의 단속을 피하기 위해 평소에 정상적으로 제품을 생산하다가 수시로 가짜 제품을 생산하고 이중으로 생산일지를 작성해 관리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러한 제품들은 주로 대형할인마트나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되거나 방문판매 형태로 유통됐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홍삼제품과 같이 국민들이 널리 섭취하는 식품의 원가를 줄이기 위해 고의적으로 원재료 함량을 속이는 소비자를 기만하는 비정상적 행위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