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재찬 공정위원장 "롯데 日자료 누락, 한달 이내 제출 안하면 상응 조치"

롯데그룹이 일본 해외 계열사의 지배구조와 관련한 자료를 공정거래위원회에 아직 제대로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17일 정재찬 공정위원장은 국회 정무위원회에 출석해 “몇 차례 누락 부분이나 보완해야 할 부분을 제출하도록 공문을 (롯데에) 보냈지만 일부가 들어오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또 “일본에 있는 롯데홀딩스의 주주 구성에 대한 구체적 증빙 자료가 제출 안 됐다”며 “일본에 있는 롯데홀딩스의 주주 구성을 ‘총수일가 및 광윤사가 31. 5% 보유하고 있다’는 식으로 만 돼 있다”고 지적했다. 공정위는 지난 7월 31일과 8월 20일 두 차례 시한을 연장하며 롯데에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



정 위원장은 “(롯데 측) 답변은 계속 지금 작업 중이라고 하는데 차일피일 미루면서 제출을 안하고 있다”며 “최소 한 한 달 이내 제출이 안 되면 거기에 상응한 조치가 들어가야 할 것”이라고 했다.



공정위가 요구한 자료를 제출하지 않을 경우 해당 대기업 집단 총수가 1억원 이하 벌금형을 받을 수 있다. 한편 이날 오후 공정위 국감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출석한다.



세종=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