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치] 새누리당으로 튄 불똥…오픈프라이머리 놓고 갈등

새정치민주연합의 공천 혁신안이 16일 통과되면서 그 불똥이 새누리당으로 튀었다. 17일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에서는 오픈 프라이머리를 놓고 갈등이 빚어졌다. 여야가 동시에 오픈 프라이머리를 실시하는 김무성 대표의 방안이 사실상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이 회의에서 서청원 최고위원은 “새정치연합의 개혁안이 통과됨으로써 야당과 (함께) 오픈 프라이머리를 (실시)하려고 했던 것이 어려움에 봉착한 것 같다”며 “김무성 대표가 (오픈 프라이머리 추진에) 정치적인 생명을 걸었던 것을 포함해서 앞으로 이 문제가 어려워졌을 때 어떻게 할 것인지 김 대표의 떳떳한 얘기가 전제된 상태에서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총선이 얼마 남지 않은 가운데 여러 가지 혼선을 빚을 수 있다”며 “온 국민에게 약속한 것이기 때문에 국민에게 분명히 얘기를 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서 최고위원은 회의 직후에도 기자들과 만나 “자신이 정치 생명을 걸겠다고 했으면 김 대표의 입장이 분명히 나와야 한다. 얘기 안 하고 어물쩍 자꾸 넘어가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야당과 (오픈 프라이머리 동시 실시는) 물 건너갔다는 거 정치권이 다 아는 건데 언제까지 질질 끌고 갈 것이냐”며 “대표가 입장을 얘기를 하고 제 2의 방법이 있으면 연구해나가는 게 맞다”고도 주장했다. 오픈 프라이머리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보여온 당내 친박근혜계의 좌당답게, 김 대표의 방안이 흔들리자 곧바로 공격에 나선 모양새다.

하지만 이에 대해 김 대표는 “(이제까지) 입장을 누누히 밝혔다. 당 대표로서 공천권을 국민에게 돌려주겠다. 방법에 있어서는 여러 가지 방법이 있다”며 “(이것은) 내 입장이 아닌 당론이다. 서 최고위원도 그 주장을 했었다”고 답했다. 그는 현실적으로 여야 동시에 오픈 프라이머리 추진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대안을 만들어야 하지 않느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시간은 많다. 얼마든지 다양한 방법을 찾을 수 있다”며 오픈 프라이머리를 계속 추진할 것이라는 뜻을 내비쳤다.

김 대표는 또 여당 단독으로 오픈 프라이머리를 추진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야당은 다른 방향으로 결정이 됐지만 새정치연합 문재인 대표가 또 혼란스러운 말을 했다. 아직까지는 협상의 여지가 있다”며 “정개특위 간사끼리 만나서 진전이 있으면 문 대표와 만나서 얘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표는 전날 중앙위 인삿말에서 “저는 오픈프라이머리를 공약한 사람이다. 그것이 당의 중론이면 언제든 받아들일 수 있다”고 밝혔다.

이은 기자 lee.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