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사의 신' 김민정, 요염한 한복 자태 '대박'…역할은 남자? "첫도전 남장연기"

`장사의 신, 객주` 김민정 [사진 일간스포츠 박현택 기자]




`장사의 신, 객주` 김민정 [사진 일간스포츠 박현택 기자]


'장사의 신, 객주' 김민정



'장사의 신' 김민정, 한복 자태가 이렇게 요염할 수가 '깜짝'



김민정이 남장 연기를 소화하는 소감을 전했다.



16일 오후 서울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는 KBS 새 수목극 '장사의 신-객주 2015'(이하 장사의 신)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김종선 PD, 장혁, 유오성, 김민정, 한채아, 이덕화, 박은혜, 문가영이 참석했다.



이날 김민정은 " “영화 ‘음란서생’ 이후 오랜만에 사극에 출연했다. 생각해보니 내가 연기 생활을 하면서 그동안 해보지 못했던 역할이 남장이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남장을 하고 지게를 지어보니 매우 흥미로웠다. 유연성있게 작품 속에 흘러들어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또한 "오랜 만에 한복을 입어서 기분이 좋고, 역시 재미있다"고 덧붙였다.



김민정은 ‘객주’에서 이어질 수 없는 사랑에 집착하는 무녀 매월을 연기한다. 양반가에서 태어났으나 신기를 타고난 탓에 어릴 적 아버지에게 버려졌다. ‘개똥이’라는 이름으로 어린 시절을 보냈다.



'장사의 신'은 19세기 말 일개 보부상에서 조선 최고의 거상으로 거듭난 천봉삼의 삶을 통해 이 시대의 화두인 '돈'의 가치와 의미를 들려준다. 장혁이 천봉삼역을 맡았으며 유오성·한채아·김민정·이덕화·박은혜가 호흡을 맞춘다. 매주 수·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되며 23일 첫 전파를 탄다.





'장사의 신, 객주' 김민정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장사의 신, 객주' 김민정, 한복 곱네" "'장사의 신, 객주' 김민정, 한복 자태 요염하다" "'장사의 신, 객주' 김민정, 남장 어떨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장사의 신' 김민정

온라인 중앙일보

'장사의 신' 김민정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