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가 전두환 전 대통령 조카…수천억원 자금 관리할 것" 재력 과시하다가 쇠고랑

전두환(84) 전 대통령의 조카 조일천(58)씨가 수억원대 사기 혐의로 기소돼 실형을 선고받았다. 조씨는 전 전 대통령의 여동생 전점학씨 아들이다.



전두환 전 대통령 조카 조일천씨, 사기혐의로 '실형'

서울중앙지법 형사4단독 전기철 판사는 17일 사기 혐의로 기소된 조씨에 대해 징역 1년6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조씨는 지난 2010년 “전 전 대통령의 조카로서 홍콩에서 들여올 수천억원의 자금을 관리할 예정이다” “국내 대기업을 인수하려 하고 있다” 등의 말로 피해자 A씨에게 꾀어 그 자리에서 2000만원을 빌렸다. 자신이 상당한 재력이 있는 것처럼 과시해 2013년 4월까지 19차례에 걸쳐 총 2억9964만원을 뜯어냈다. 같은 해 8월 A씨는 조씨를 경찰에 고소했다. 이후 조씨는 경찰의 지명수배를 받던 중 지난해 12월 서울 역삼동 한 카페에서 경찰 검문검색에서 잡혔다. 전 판사는 “사기 금액이 크고 피해 회복이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조씨는 지난 2013년에도 비슷한 사기 혐의로 기소돼 한 차례 1심에서 징역 1년 실형 선고받았다. 전 전 대통령 비자금 수사 당시에도 검찰 조사를 받은 바 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