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판결] 두살배기 의붓딸 살해한 계모 항소심서 형량 늘어

대전고법 제1형사부(유상재 부장판사)는 17일 의붓딸을 목졸라 살해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A씨(24·여) 항소심에서 징역 12년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15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남편에 대한 복수심으로 딸을 살해한 점을 고려하면 원심의 형량이 너무 가벼워 보인다”며 “우발적으로 피해자를 살해했다고도 보기 어렵다”고 판시했다. 이어 “무방비 상태에서 살해당한 나이 어린 피해자는 꿈과 희망을 피워보지도 못하고 짧은 생을 마감했고 유족들은 씻을 수 없는 고통과 상처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A씨는 남편이 전처를 만난다는 이유 등으로 이혼 절차를 진행 중이던 지난해 12월 대전시 서구 괴정동 자신의 집에서 남편과 전처 사이에 태어난 두살배기 딸에게 수면유도제를 먹인 뒤 목 졸라 살해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