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려대 교수 160명 "국사 교과서 국정화는 민주주의 후퇴행위" 성명 발표

고려대 교수 160명, "교과서 국정화 반대" 성명 발표 [사진 중앙포토]


고려대 교수 160명





고려대 교수 160명,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민주주의 후퇴행위"



고려대학교 교수 160명이 ‘정부의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시도에 반대하는 고려대학교 교수 성명’을 발표했다.



정태헌 고려대 한국사학과 교수를 비롯한 6명의 교수들은 16일 오전 10시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문과대학에서 반대성명을 발표했다. 이 성명서에는 역사학과 교수 20여명을 비롯한 인문사회계열 교수 160명이 서명했다.



정 교수는 고려대 교수 160명의 성명서를 낭독하며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는 민주주의를 후퇴시키는 행위이며, 헌법 가치를 파괴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또 “국정화를 통한 단일한 역사인식은 결국 정부의 입김에 좌우될 수 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고려대 교수 160명은 성명서를 통해 “근대 교과서 발행 제도는 유신 정권 하에서 국정으로 바뀌었다가 근래에 와서 비로소 검정제를 회복했다”며 “오늘날 세계적으로 교과서 발행은 검인정제에서 자유발행제로 넘어가는 과정에 있는데, 국정화는 이런 세계적 추세를 거스르는 것일 뿐 아니라 독재로의 회귀를 상징하는 반민주적 행위”라고 비판했다.



교과서 국정화는 국격을 떨어트리는 행위라는 의견도 나왔다. 고려대 교수 160명은 “국정 역사 교과서는 북한 등 극소수 특수 국가들에 의해 운영되고 있으며, 과거사 청산 문제로 대립하고 있는 일본도 역사 교과서는 검정으로 발행한다”며 “민주적 합의에 의한 당면과제를 방기한 채 추진되는 국정화는 정치적 갈등과 사회적 분열만 초래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서울대 역사 관련 5개 학과 교수들은 지난 2일 국정화 반대 의견을 교육부 장관에게 전달한 바 있다.



고려대 교수 160명.

온라인 중앙일보

고려대 교수 160명.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