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지하철역 40%가 비상대피시간 기준 초과

서울의 지하철역 10곳 중 4곳 꼴로 위급상황 시 비상대피시간 기준을 지키기 힘든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회 안전행정위 소속 진선미(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서울메트로와 서울도시철도로부터 제출받은 ‘서울지하철 비상대피시간 초과 역사 현황’자료에 따르면 서울시내 276개 역 중 39.5%인 109개 역이 ‘4분 이내에 승강장을 벗어나고 6분 이내에 연기나 유독가스로부터 안전한 외부출입구를 벗어나도록 한다’는 규정을 지키기 어려운 것으로 조사됐다. 이 기준은 미국방재협회의 기준에 따른 것으로 2003년 대구 지하철 참사 후 국토교통부 지침에 포함됐다. 대피시간을 지키기 힘든 이유로는 ‘지하철 만차 시 혼잡’이 73.4%로 가장 많았다.



승강장에서 외부 출구까지 대피 시간이 가장 오래 걸리는 역은 8호선 산성역이었다. 15분 5초가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7호선 숭실대입구역이 13분, 6호선 버티고개역이 12분 4초로 뒤를 이었다. 기준 초과 역이 가장 많은 노선은 7호선으로 나타났다. 39개 역 중 28개 역(71.8%)이 비상대피시간을 초과했다. 대피 시간대별로는 승강장에서 외부 출구까지 가는 데 6분을 초과하는 역이 98개(89.9%)로 가장 많았다. 10분을 넘는 역도 9개다.



진 의원은 “서울 지하철은 하루 500만명 이상의 시민이 이용하는데 신규 역사를 건설할 때는 비상대피기준에 맞게 설계하고 기존 역도 특별 피난계단을 설치하는 등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나한 기자 kim.na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