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건사고] OTP 이용한 5000억원대 스포츠도박

[사진 = 경찰이 압수한 현금과 통장. 대구경찰청.]


보안카드와 공인인증서를 이용해 인터넷 은행 거래를 하면 현금이 꼭 필요할때만 ATM으로 가면 된다. 하지만 은행에서 하루 1000만원 같은 최대 이체한도를 정해 둬 보이스피싱 조직 등 범죄자들은 위험을 감수하면서 대포통장으로 돈을 받아 ATM을 찾는다.



그렇다면 이체한도가 별도로 없는 OTP(인터넷 은행 거래시 본인을 증명하는 1회용 비밀번호 생성기)가 포함된 계좌를 사용한다면?



OTP를 이용해 실제 5000억원대 불법 스포츠 도박사이트를 운영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대구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17일 해외에 서버를 둔 도박 사이트를 운영한 혐의(도박장 개장 등)로 정모(27)씨 등 운영조직원 18명을 붙잡아 이 중 13명을 구속했다. 또 이들에게 1개 계좌당 50만원~100만원을 받고 OTP와 공인인증서, 은행 계좌를 넘겨준 혐의(전자금융거래법 등)로 대학생 이모(24)씨 등 4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정씨 등은 지난 2013년 2월부터 지난달까지 태국과 말레이시아 등에 서버·사무실을 두고 축구와 야구 등에 베팅해 돈을 주고 받는 불법 스포츠 도박 사이트를 운영한 혐의다.



경찰 조사결과 인터넷을 통해 회원 1만여 명을 모집한 이들은 최근까지 150개 은행 계좌에 5000억원을 입금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홍사준 국제범죄수사대장은 "10%를 수익금으로 보면 500억원의 부당이득을 올린 셈"이라며 "현재 통장 입금·OTP 송금 내역을 계속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계좌에 입금이나 송금 흔적이 있는 1만여명에 대해 별도 수사 중이다.



대구=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