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젤리나 졸리, 영화 연출작에 14세 아들 메독스 캐스팅





배우에서 연출자로 변신한 안젤리나 졸리가 자신의 또 다른 연출작에 아들 매독스를 캐스팅했다.



16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할리우드라이프에 따르면 안젤리나 졸리는 올해 14세가 된 아들 메독스 졸리 피트를 자신의 연출작 'First They Killed My Father'에 캐스팅했다. 매독스가 누구인지 전세계에 보여주는 기회가 된 셈이다.



안젤리나 졸리의 이번 프로젝트는 아들에겐 놀라운 선택이다. 이 영화는 메독스가 태어난 캄보디아를 배경을 하기 때문이다. 메독스도 영화에 출연하는 것에 매우 흥분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측근에 따르면 '메독스는 연기에 집중하기 위해 모든 걸 걸었다'고 전해졌다.



한편 안젤리나 졸리와 브래드피트는 슬하에 입양한 자하라, 매독스, 팍스 티엔과 직접 낳은 샤일로, 쌍둥이 녹스와 비비엔 등 모두 6명의 자녀를 뒀다. 김연지 기자 kim.yeonji@joins.com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