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밤', 이달만 벌써 두 번째 방송사고









연예 정보를 알려줘야할 프로그램이 방송사고만 내고 있다.



SBS '한밤의 TV 연예'가 절반 밖에 지나지 않은 이달만 벌써 두 번째 사고를 냈다.



16일 방송된 SBS '한밤의 TV 연예'에서는 '닮은꼴 연예계 천태만상'에 대해 보도했다. 이날 보도 중 영화 '암살'이 최근 표절 시비에 휘말린 것을 거론하며 포스터를 띄웠다. '암살' 주인공 6명이 모두 나온 포스터지만 문제는 극우사이트 일베 손을 거친 것이다.



본래 황덕삼 역에 최덕문 얼굴이 있어야할 자리에는 故 노무현 대통령의 얼굴이 합성돼 있다. 일베 유저들이 장난친 자료를 필터링하지 않고 그대로 쓴 명백한 제작진의 실수.



지난 2일 방송에서는 병역기피자 김우주에 대해 보도했다. 그러나 이날 나온 영상 속 인물은 동명이인의 가수 김우주였다. 즉 실제 병역기피로 징역을 받은 김우주가 아닌 다른 김우주인 것. 시청자게시판에도 정정보도를 하라는 문의가 빗발치고 있다.



SBS 교양국 관계자는 3일 일간스포츠에 "병역기피 관련 보도 중 김우주의 영상이 잘못 나갔다. 다음주 방송서 정정보도를 할 예정이다"고 했다.



SBS의 일베 콘텐츠 사용은 이번이 7번째로 단순 실수로 보기 힘들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측은 "일베 로고나 음원을 사용한 게 SBS만 여섯번째다. 일베 관련 전체 방송 제재 17건 중 SBS만 3분의 1을 차지한다"고 지적했다.



일베 콘텐츠 사용으로 논란이 됐던 SBS는 로고 이미지를 자체 데이터베이스화해 구글의 일간베스트 로고를 사용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지난해 내세웠다. 이중점검 시스템을 재발방지책으로 내놓았으며 이 같은 사실을 널리 알렸지만 소용 없었다.



2013년 3월 '런닝맨'에서 일베 회원들이 변형한 고려대 로고를 사용해 주의조치를 받았다. 그해 9월 SBS '스포츠뉴스'에서 일베에서 합성한 연세대 로고를 사용해 주의조치를 받았고 지난해 10월 '세상에 이런 일이'에서는 동자승의 얼굴에 노무현 전 대통령의 얼굴이 합성된 신윤복의 '단오풍정'을 내보냈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