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동남아 10곳에 한류쇼핑몰 ‘K타운’

동남아시아 부호(富豪)들이 태국·말레이시아·인도네시아 도시 10곳에 초대형 한류쇼핑몰(K타운)을 만든다.

 이번 사업을 주도하고 있는 태국 기업 ‘쇼 DC’는 16일 방콕 시내 랜드마크 호텔에서 투자자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업 설명회를 열었다.

태국의 금용·에너지업계 거물인 차야딧 후따누와뜨라 PPC회장이 중심에 있다. 부지매입과 건축에는 각 건물당 5000억원 정도가 투입된다. 총 사업비는 5조원에 달한다. 우리나라에서는 드라마제작업체인 초록뱀미디어가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첫 K타운은 내년 상반기에 15만2000㎡, 6층 규모로 방콕에 세워진다. 1층에는 패션·화장품 매장과 함께 서울 명동·동대문·홍대·이태원·가로수길 등 한류거리가 재현된다. 2~3층에는 롯데면세점이 입점하는 계획이 추진되고 있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공항형 면세점 형식으로 연면적 약 7000㎡로 매장을 구성해 명품 브랜드와 현지 토산물, 화장품을 주로 팔 계획”이라고 말했다.

 YG엔터테인먼트는 식품 자회사인 YG푸드를 통해 6층에 ‘삼거리 푸줏간’과 같은 한국에서 운영하는 식당들을 만들 계획이다. 4층은 K팝 아카데미, K 뷰티존(화장품·피부관리 등)으로 꾸며지고 5층에는 한류 식품과 관련된 K푸드존이 생긴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