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가 있는 아침] 비

비 - 이달균(1957~ )


비 오는 세상을

한참 바라보았다

먼 기적 소리도

산 속의 새집들도

먼저 내린 빗방울들도

함께 섞여 비를 맞는다

짐승들도 젖어서

돌아간 이 길 위에

오직 나 혼자

메마른 검불처럼

선 채로 젖지 못하여

검불처럼 젖지 못하여


비는 몸뚱이나 몸뚱이를 가린 옷이나 거죽을 적실 따름이다. 허나 이 몸은 벗어버려야 할 허물, 혹은 “쓸데없이 소리만 나는 폐기된 골동품”(말라르메)이나 다름없는 것. 비는 몸의 남루를 적시지만 영혼의 빛을 꺼뜨릴 수는 없다. 오, 비여! 세상을 적셔라. 짐승들도 젖어서 돌아간 이 길 위에서 끝내 젖지 못한 자를 기억하라. 혼자 젖지 않는 자는 이단의 존재, 고독한 자다. 그는 영혼의 빛을 품고, 인생에서 의미라는 꿀을 따 모으는 자다. 그런 존재만이 우리를 파멸시키는 아름다움을 견딜 수가 있다. <장석주·시인>

▶ [시가 있는 아침] 더 보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