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재단 별로 충전재 주입, 볼륨감·보온성 극대화

코오롱스포츠는 초경량 패딩 ‘키퍼(Keeper)’를 선보였다. [사진 코오롱스포츠]


아웃도어 브랜드 코오롱스포츠가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의 변화’를 담은 FW컬렉션을 선보였다.

  코오롱스포츠만의 강점인 기술력과 기능성 소재를 업그레이드해 FW 상품의 가장 중요한 요소인 기능성과 내구성을 강화했다.

  코오롱스포츠의 FW컬렉션은 소재와 레이어링 아이템의 확장을 통해 캐주얼 요소를 강조한 아웃도어 룩을 제시한다. 소재에 있어서는 기존 아웃도어 룩에서 흔히 볼 수 없었던 자카드 원단 사용이 눈에 띈다.

  코오롱스포츠는 초경량 패딩 ‘키퍼(Keeper)’를 활용한 라이프스타일 룩을 제안했다.

 키퍼(Keeper)는 레이어드 룩은 물론 양면으로도 입을 수 있는 초경량 패딩이다. 초겨울까지 활용할 수 있는 멀티 아이템이다. 코오롱스포츠 ‘키퍼(Keeper)’는 겉감과 안감 전체에 초경량 소재를 사용해 가벼움을 극대화했다. 일반 판(Roll) 패딩과 달리 재단 별로 충전재를 주입해 볼륨감은 물론 보온성까지 극대화한 제품이다. 코오롱 관계자는 “키퍼 하나만으로도 보온성이 뛰어나 일교차가 큰 가을부터 초겨울까지 활용 가능하다”면서 “레이어드 착장이 가능한 두께감에 클래식한 디자인과 세련된 색상으로 출시돼 정장이나 비즈니스 캐주얼 등 다양한 룩에 연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경량성과 보온성을 동시에 갖추고 있어 조금 더 추운 날씨에는 키퍼 재킷과 같은 경량 패팅을 레이어드 해 연출하거나 코트나 고어 재킷 안에 겹쳐 입어 보온성과 스타일을 동시에 연출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가격은 18만원.

배은나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