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인 발모양에 맞는 신발골 적용 어떤 거친 길이라도 내 발은 자유다

네파는 간절기에 알맞은 방풍·방수 재킷도 선보였다. 패스파인더2를 입고 있는 광고모델 전지현. [사진 네파]


산행에 좋은 계절이 왔다. 무더위가 지나간 가을은 자연을 오롯이 만끽할 수 있는 때다. 추석 명절을 이용해 온 가족이 함께 산행을 나서도 좋을 듯하다. 아웃도어 브랜드 네파에서는 가을을 맞아 멀티형 워킹화와 가볍게 걸칠 수 있는 방수·방풍 재킷을 선보였다.

 프리미엄 워킹화 ‘프레스토(PRESTO)’는 한국인 족형에 맞는 신발골을 적용해 피로도를 낮췄다. 발볼이 넓고 발등이 높은 한국인의 족형을 고려해 신발골을 디자인해 편안함을 느낄 수 있다. 방수와 뒤틀림 방지 기능을 갖춘 데다 강도 높은 원단을 사용했기 때문에 거친 산길에서도 신을 수 있다. 보아 클로저 시스템을 탑재해 착화감은 물론 편리함도 갖췄다. 또 발의 충격을 흡수하고 피로를 분산시키는 경량 아웃솔을 적용했다. 토범퍼를 통해 발을 보호하고 토와 힐 끝 부분에 그립감을 높이는 동시에 발의 움직임이 자유롭도록 아웃솔에 홈을 파서 유연성을 더했다. 스포티하고 세련된 디자인이어서 일상 속에서의 산책이나 트레킹 활동에 나설 때 신을 수 있다. 색상은 블랙과 네이비 두 가지. 가격은 23만9000원.

일상 속의 가벼운 산책이나 트레킹에서 신을 수 있는 워킹화 프레스토. [사진 네파]

프리미엄 워킹화 레스토(LESTO)는 프레스토와 마찬가지로 한국인 족형에 맞춘 신발골과 보아클로저 시스템을 탑재해 착화감과 편리성이 뛰어나다. 남성용은 네이비, 여성용은 브라운과 바이올렛, 남녀 공용은 옐로와 블랙으로 선보였다. 가격은 19만9000원.

 ‘바유 방풍재킷’은 기본적인 방풍 기능에 쿨맥스 안감을 사용해 시원한 느낌을 줘 간절기에 적합하다. 외피는 물에 잘 젖지 않고 가벼운 방풍 소재인 타슬란을 적용했으며, 안감은 흡습·속건 기능의 쿨맥스를 사용했다. 남성용은 머스타드·와인·다크네이비·차콜그레이, 여성용은 다크옐로·오렌지·로즈·다크네이비로 구성됐다. 15만9000원.

 ‘패스파인더2 방수재킷’은 2 레이어로 구성된 기본 방수 재킷이다. 방수·투습 기능을 가진 하이포라 소재를 사용해 간절기에 적당하다. 남성용 색상은 라이트베이지·펌프킨·레드·네이비·터키색으로 구성됐다. 25만9000원.  

김승수 객원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