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루크쇼 다리 이중 골절 부상에 많은 축구 동료들 응원메시지 보내

루크쇼 발목 부상 [사진 SPOTV 중계화면 캡쳐]




루크쇼 다리 이중 골절 부상에 많은 축구 동료들 응원메시지 보내



챔피언스리그, 루크쇼 큰 부상



맨유, PSV에 1-2 역전패…루크쇼 발목 부상 심각

 

웨인 루니가 결장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챔피언스리그 B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PSV 아인트호벤에 역전패했다.



맨유는 16일 오전(한국시간) 네덜란드 필립스 슈타디온에서 열린 '2015-2016 UEFA 챔피언스리그' B조 조별리그 1차전 PSV 에인트호번(네덜란드)과의 원정 경기에서 1대 2로 패했다. 이번 경기로 2년 만에 챔피언스리그 본선에 오른 맨유는 불안한 출발을 했다.



이날 경기에서 맨유는 전반 41분 상대팀 PSV출신의 포워드 멤피스 데파이가 달레이 블린트의 패스를 받아 PSV 골망을 흔들며 1대 0으로 앞서갔다.



하지만 맨유는 전반 추가시간 PSV의 엑토르 모레노에 동점골을 내주고, 후반 12분 루치아노 나르싱에게 역전골을 허용했다.



맨유는 PSV를 상대로 1골을 먼저 넣고 2골을 내주며 패배했다. 그 보다 문제는 수비자원이 절실한 상황에서 루크쇼의 부상이 더 뼈 아프다. 루크쇼는 이날 상대편의 살인태클로 인해 발목이 꺾이는 부상을 당했다. 영국의 언론들은 최소 6개월의 회복기간과 장기간의 재활치료 기간을 가져야 한다고 보며 크게는 시즌아웃의 가능성도 내비쳤다.



이에 맨유는 "루크 쇼의 부상은 다리 이중 골절이며 맨체스터로 복귀해 수술을 할 예정" 이라 밝혔고, 당사자인 루크쇼는 트위터에 "걱정해준 팬들에게 감사하다. 얼마나 처참한 기분인지 말로 표현하기 어렵다. 회복을 향한 노력은 지금부터 시작된다. 더 강해져 돌아오겠다"고 말했다.



루크쇼의 부상은 지켜보던 전세계 축구 동료들에게 큰 충격이었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무사히 회복하길 기원한다"라는 글을 남겼고, 레전드 카푸는 "쇼가 빠르게 회복하길 희망한다. 그를 안아주고 싶다"라며 걱정했다. 로비 파울러, 패트릭 클루이베르트 등도 "신의 가호가 그에게 함께 하길"이라고 전했고, 테니스 선수 앤디 머레이도 "혐오스러운 장면이었다"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밝혔다.



축구선수라면 누구나 격한 태클에 의한 부상을 걱정한다. 루크쇼의 부상에 대한 염려는 리그를 가리지 않았다. 가레스 베일(레알 마드리드), 아론 램지(아스널), 로스 바클리(에버턴), 아드난 야누자이(도르트문트), 나다니엘 클라인(리버풀), 잭 그릴리쉬(아스톤 빌라), 페페 레이나(나폴리), 제롬 보아텡(바이에른 뮌헨) 등도 "너무나 끔찍한 모습이었다. 깜짝 놀랐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루크쇼의 쾌유를 기원했다.



소속팀인 맨유, 전 소속팀 사우샘프턴과 크리스 스몰링, 다비드 데 헤아, 애슐리 영, 후안 마타 등 팀동료들도 루크쇼의 완쾌를 기원했다.



부상의 '가해자'인 엑토르 모레노도 루크쇼를 걱정하는 글을 남겼다. 과거 비슷한 부상 경력이 있는 모레노는 "나는 그의 기분이 어떨지 잘 안다. 그의 빠른 회복을 바란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쇼의 부상이 큰데다, 모레노는 이날 퇴장 등 아무런 제재를 받지 않았다. 이에 팬들은 많이 격분하기도 했다.



맨유는 다음달 1일 볼프스부르크와 홈구장인 올드 트래포드에서 조별리그 2차전을 갖는다.



루크쇼의 부상 소식에 많은 해외축구팬들은 "루크쇼 부상 안타깝다" "루크쇼 다치게 한 저 선수 정상 아니네" "루크쇼 부상 잘 회복해서 다시 돌아오길" "모레노는 왜 카드 안줌? 심판 눈 없네" "당해본 놈이 그걸 하네 완전 악마" 등의 다양한 의견들을 보였다.



루크쇼 부상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루크쇼 부상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