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평역 대형 크레인 사고, 지하철 1호선 '동인천역~부천역' 상하행 중단…3명 부상















 

부평역 크레인 사고로 지하철 1호선 일부 구간 운행 중단



부평역 인근 철로 공사 중이던 크레인 2대가 넘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6일 오후 2시 35분께 인천시 부평구 부평역∼백운역 철로 인근 도로에서 공사 중이던 크레인 2대가 넘어져 동인천역에서 부천역까지 전철 운행이 상·하행선 모두 중단됐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20m 높이의 차량용 크레인과 타워용 크레인이 오피스텔 공사 중 철로로 넘어졌다. 크레인이 넘어지면서 3명이 대피하다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부상자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조 작업은 모두 마친상태이나 이번 사고로 전기 공급이 끊기는 등 지하철 운행에 차질을 빚고 있다. 대형 크레인 자체가 선로를 막고 있기 때문에 복구 작업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이번 사고로 동인천역∼도원역∼제물포역∼도화역∼주안역∼간석역∼동암역∼백운역∼부평역∼부개역∼송내역∼중동역∼부천역을 잇는 경인전철 상·하행선 운행이 중단된 상태다.



경찰은 공사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지하철 1호선, 부평역 크레인 사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