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루크쇼 부상으로 장기 결장 예상…맨유, 챔피언스리그 1차전 2-1로 역전패 '엎친 데 덮친 격'

루크쇼 발목 부상 [사진 SPOTV 중계화면 캡쳐]




루크쇼 부상으로 장기 결장 예상…맨유, 챔피언스리그 1차전 2-1로 역전패 '엎친 데 덮친 격'



챔피언스리그, 루크쇼 큰 부상



맨유, PSV에 1-2 역전패…루크쇼 발목 부상 심각

 

웨인 루니가 결장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챔피언스리그 B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PSV 아인트호벤에 역전패했다.



맨유는 16일 오전(한국시간) 네덜란드 필립스 슈타디온에서 열린 '2015-2016 UEFA 챔피언스리그' B조 조별리그 1차전 PSV 에인트호번(네덜란드)과의 원정 경기에서 1대 2로 패했다. 이번 경기로 2년 만에 챔피언스리그 본선에 오른 맨유는 불안한 출발을 했다.



이날 경기에서 맨유는 전반 41분 상대팀 PSV출신의 포워드 멤피스 데파이가 달레이 블린트의 패스를 받아 PSV 골망을 흔들며 1대 0으로 앞서갔다.



하지만 맨유는 전반 추가시간 PSV의 엑토르 모레노에 동점골을 내주고, 후반 12분 루치아노 나르싱에게 역전골을 허용했다.



맨유는 PSV를 상대로 1골을 먼저 넣고 2골을 내주며 패배했다. 그 보다 문제는 수비자원이 절실한 상황에서 루크쇼의 부상이 더 뼈 아프다. 루크쇼는 이날 상대편의 살인태클로 인해 발목이 꺾이는 부상을 당했다. 영국의 언론들은 최소 6개월의 회복기간과 장기간의 재활치료 기간을 가져야 한다고 보며 크게는 시즌아웃의 가능성도 내비쳤다.



맨유는 다음달 1일 볼프스부르크와 홈구장인 올드 트래포드에서 조별리그 2차전을 갖는다.



루크쇼의 부상 소식에 많은 해외축구팬들은 "루크쇼 부상 안타깝다" "루크쇼 다치게 한 저 선수 정상 아니네" "루크쇼 부상 잘 회복해서 다시 돌아오길" "다음 OT에서 저 선수 무조건 뺄듯 야유 당하기 싫어서 겁쟁이니까" 등의 다양한 의견들을 보였다.



루크쇼 부상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루크쇼 부상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