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제] 최경환 "노동개혁 목표는 청년의 정규직 고용"

[사진 = 기획재정부. 최경환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6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청년 20만+ 창조 일자리 박람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최경환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6일 “노동개혁의 목표는 기업들이 청년인력을 부담없이 정규직으로 고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 부총리는 이날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청년 20만+ 창조 일자리 박람회’ 축사에서 “요즘 청년들의 일자리 구하기가 갈수록 어려워지다 보니 취업을 위한 스펙은 자꾸 늘어나고, 취업시기도 계속 늦어지면서 삼포, 오포 등 청년들의 미래가 무너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1년 동안의 난산 끝에 노사정 대타협을 이뤄냈지만 앞으로가 더욱 중요하다”며 “정부는 사회안전망 확충을 위한 적극적인 투자와 지원을 통해 노사정 대타협을 뒷받침함으로써 노동개혁을 완수해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회엔 노동개혁에 필요한 입법, 경영계는 일자리 확보와 고용안정, 노동계는 노동시장의 유연성 확보를 위한 양보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최 부총리는 “정부는 모든 경제정책이 청년고용으로 통하도록 설계하고 있다”며 “요즘 표현을 빌리면 ‘기, 승, 전, 청년고용’”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고용디딤돌 프로그램’과 ‘사회맞춤형 학과’를 늘림으로써 “소모적인 스펙쌓기를 줄이고, 청년들이 받는 교육과 훈련이 취업과 바로 연계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고용디딤돌 프로그램은 대기업이 우수 훈련시설을 활용해 직접 교육하고 채용도 하는 취업연계 프로그램이다.



최 부총리는 “이미 몇몇 기업이 고용디딤돌 프로그램을 포함한 다양한 취업연계 프로그램을 발표했고 박람회 참여 기업인 롯데, 두산, 현대중공업도 조만간 (이 계획을) 발표한다”고 소개했다. 산학연계 채용 프로그램인 사회맞춤형 학과는 17개 권역 창조경제혁신센터 주도로 내년부터 도입될 예정이다. 정부와 경제계, 지자체가 공동으로 마련한 청년 20만+ 창조 일자리 박람회는 부산을 시작으로 다음달까지 6대 권역에서 순차적으로 개최된다.



김미진 인턴기자 may930624@hanmail.net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